철학자 김형석교수 우국지심 - 엘리...
 

철학자 김형석교수 우국지심 - 엘리트들이 애국하기 위한 조건  

  RSS

peter lee
(@peter-lee)
Estimable Member
Joined: 4 years ago
Posts: 116
06/01/2019 11:16 am  

... 회원이신 Edward님이 카톡으로 올려주신 글 공유합니다....

김형석~독립선언문"처럼 우리 동포에게 고하는 글!! -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엘리트들이 愛國하기 爲한 條件!!
허위를 眞實로 둔갑시키는 社會惡이 벌어지고 있어...
信念이 아니라 자리를 따라 自身의 所信을 바꾸는 지도층...

目的을 爲한 利己心 버리고 正直과 眞實의 길 걸어야...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나오는 마지막 부분의 한장면이 생각난다.

맏아들이 법정에서 호소하는 고백이다.
“나는 검사가 지적한 대로
부족하고 죄많은 과거를 살았습니다.
어떤 처벌을 받아도 감수할 것입니다.
그러나 내가 우리아버지를
죽이지 않았다는 것만은 眞實 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배심원 여러분이나 판사가 내가 내 아버지를 죽였다는 판결을 내린다면 내가 가장 두려워 하는 것은 하나님을 믿지 못하게 될 것 같다는 절망입니다” 라는... 절규이다.

신앙적 고백이 아니라도 좋다. 眞實 이 사라지고 거짓이 그 자리를 대신한다면 이 세상은 어떻게 되는가?

이것은 法의 문제가 아니고 良心의 문제이다.
양심의 존재가치를 거부하는 일이다.
良心은 善한 삶을 爲해 있다. 善한 삶은 人間 모두가 찾아 지켜야 하는 精神的 規範이다. 그 엄연한 사실을 스스로 포기한다면 우리는 금수 보다도 무가치하고 무의미한 삶을 스스로 선택하는 어리석음과 사회악을 택하는 결과가 된다.

眞實은 엄연한 사실이기 때문에 거짓이 될 수는 없다. 그 眞實을 찾아 살아온 것이 人類의 歷史이다.
우리 각자가 正直한 삶을 소중히 여기는 것은 그 사회적 가치인 眞實을 위해서이다.

正直은 인간다움의 기본이다. 도산 안창호 선생이 '우리는 죽더라도 거짓말을 하지는 말자'고 호소한 것은 正直 이상의 愛國心이 없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물론 우리 모두는 완전한 人間이 못 된다.
실수를 할 수도 있고 과오를 범할 때도 있다.
眞實을 찾기 위해 과학적 思考를 중요시하며 역사적 사실의 眞實性을 찾는다.
事實을 사실대로 보아 眞實을 찾고 그 진실에 입각해서 가치판단을 내리는 것이 社會科學의 基本이기 도 하다. 그런데 여기에 문제가 있다.
진실을 알면서도 은폐하는 잘못이다.

잘못이라기 보다 犯罪이다. 우리 모두가 眞實을 보고 알면서도 침묵을 지키거나 외면해 버린다면 社會의 善한 秩序는 누가 책임을 지키겠는가?
그런데 容恕를 받을 수 없는 더 큰犯罪가 있다.
그 眞實을 허위로 조작하는 일이며, 때로는 허위를 진실로 둔갑시키는 사회악을저지르는 사태들이 자행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중간 목적을 위해 역사의 궁극적인 목적을 폐기하는 잘못이며 개인이나 이기적인 집단을 위해 사회 전체를 위한 질서를 유린하는 행동이다.

그런 사람이나 집단은 ‘우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어떤 수단 방법을 써도 잘못이 아니다’라는 엄청난 독선적 사고에 빠진 사람들이다.
그런 사고와 가치관이 남아 있는 시대와 社會에는 正直과 眞實은 살아남을 수가 없다. 독재정치가 그러했고공산주의 사회가 그 길을 택했다.

그 결과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歷史 가 보여준 그대로다. 이런 역사의 교훈과 심판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며 계속되어야 한다.
正直한 사람들이 없어지고 眞實을 사랑하고 爲하는 社會가 못 된다면 우리의 未來가 어떻게 되겠는가.
그런데 불행하게도 우리 주변에는 그런 社會惡을 저지르는 지도층 사람들이 어디에나 존재한다.

政治界는 더욱 그렇다.
敎授로 있을 때는 반대하던 정책을 政治界에 몸담게 되면서는 긍정적으로 주장하는 지성인이 있다.

여당 때는 찬동하던 국회의원이 야당이 되면 악으로 규정한다.
그래도 우리가 믿고 싶은 대상은 고급 공무원이나 사법부의 중진들이다. 그런 사람들이 정권에 따라 진실을 외면하며 애국적 양심을 버리고 이기적 선택을 한다면
國家의 장래는 어떻게 되겠는가.

그런 불행과 과오를 바로잡아 주기 위해 존재하는 기관의 하나가 언론이다.
신문과 방송이 중심이 된다. 그런데 그런 사회적 공공기관
까지도 진실을 외면하는가 하면, 眞實을 허위로 조작하기도 한다.
容恕할 수 없는 罪惡이다.
그런 경우에는 누가 그 평가와 심판을 내려야 하는가. 시청자와 독자들이 正直과 眞實을 爲해 선택하는 權利와 義務가 있을 뿐이다.
正直과 眞實이 愛國의 길이기 때문이다.

<김형석 노교수의 우국지심^^>

 


Quote
Share:

CONTACT US

노무현대통령이 원했던 대한민국을 바랍니다.+ 궁금하신거나 제안하고 싶은 내용을 적어주시면 됩니다.

Sending
or

Log in with your credentials

or    

Forgot your details?

or

Create Account

  
Working

Please Login or Register